2019.12.06 (금)

  • 맑음속초-6.1℃
  • 맑음-13.2℃
  • 맑음철원-14.8℃
  • 맑음동두천-12.6℃
  • 맑음파주-14.0℃
  • 구름조금대관령-14.5℃
  • 구름조금백령도-1.8℃
  • 맑음북강릉-4.6℃
  • 맑음강릉-3.4℃
  • 맑음동해-2.9℃
  • 맑음서울-10.2℃
  • 맑음인천-8.8℃
  • 맑음원주-9.1℃
  • 눈울릉도0.2℃
  • 맑음수원-10.4℃
  • 맑음영월-10.3℃
  • 맑음충주-11.0℃
  • 맑음서산-7.5℃
  • 맑음울진-3.7℃
  • 맑음청주-7.8℃
  • 맑음대전-9.1℃
  • 맑음추풍령-8.4℃
  • 맑음안동-8.7℃
  • 맑음상주-7.6℃
  • 맑음포항-4.9℃
  • 맑음군산-6.8℃
  • 맑음대구-4.7℃
  • 맑음전주-7.1℃
  • 구름조금울산-5.0℃
  • 맑음창원-4.3℃
  • 구름조금광주-4.6℃
  • 맑음부산-2.7℃
  • 구름많음통영-1.9℃
  • 구름조금목포-3.2℃
  • 구름조금여수-2.6℃
  • 흐림흑산도2.6℃
  • 구름많음완도-0.6℃
  • 맑음고창-5.7℃
  • 흐림순천-5.0℃
  • 맑음홍성(예)-8.3℃
  • 흐림제주3.7℃
  • 흐림고산4.2℃
  • 흐림성산2.4℃
  • 흐림서귀포5.5℃
  • 구름많음진주-4.5℃
  • 맑음강화-11.5℃
  • 맑음양평-10.2℃
  • 맑음이천-10.7℃
  • 맑음인제-11.9℃
  • 맑음홍천-11.9℃
  • 맑음태백-12.3℃
  • 맑음정선군-11.3℃
  • 맑음제천-12.6℃
  • 맑음보은-9.9℃
  • 맑음천안-10.5℃
  • 맑음보령-7.1℃
  • 맑음부여-7.7℃
  • 맑음금산-9.2℃
  • 맑음부안-5.8℃
  • 맑음임실-7.5℃
  • 맑음정읍-6.7℃
  • 구름많음남원-7.7℃
  • 구름조금장수-9.9℃
  • 맑음고창군-5.7℃
  • 맑음영광군-5.6℃
  • 맑음김해시-3.2℃
  • 구름조금순창군-6.5℃
  • 흐림북창원-6.3℃
  • 맑음양산시-3.3℃
  • 구름많음보성군-2.7℃
  • 구름많음강진군-2.6℃
  • 구름많음장흥-3.4℃
  • 구름많음해남-3.2℃
  • 구름많음고흥-3.8℃
  • 구름많음의령군-5.6℃
  • 구름많음함양군-7.7℃
  • 구름많음광양시-3.5℃
  • 흐림진도군-1.1℃
  • 맑음봉화-9.2℃
  • 맑음영주-9.2℃
  • 맑음문경-7.7℃
  • 맑음청송군-9.5℃
  • 맑음영덕-4.6℃
  • 맑음의성-11.4℃
  • 맑음구미-5.9℃
  • 맑음영천-6.0℃
  • 맑음경주시-5.0℃
  • 맑음거창-7.2℃
  • 맑음합천-6.6℃
  • 맑음밀양-6.5℃
  • 구름많음산청-6.7℃
  • 구름조금거제-1.2℃
  • 구름많음남해-2.4℃
강진 고려청자요지에서 고려청자 선별장과 가마 발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강진 고려청자요지에서 고려청자 선별장과 가마 발굴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의 허가를 받아 강진군(군수 이승옥)이 발주하고 (재)민족문화유산연구원(원장 한성욱)이 조사한 ‘강진 고려청자요지’(사적 제68호)에서 수만 점의 청자 조각(편)이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고려청자 선별장과 타원형의 벽돌가마(만두요)인 고려청자 가마를 발굴했다.
  * 선별장: 개별 가마에서 생산한 청자를 한곳에 모아 선별한 후 폐기한 장소


  선별장이 확인된 장소는 강진군 대구면 사당리 126번지 일원으로 고려청자 생산의 최고 전성기에 운영되던 핵심장소로 평가되고 있는 곳이다. 지난 4월에 실시한 사당리 1차 발굴조사에서 대구소(大口所)의 치소(治所)로 보이는 건물지가 확인되었으며, 지난 9월부터 사당리 2차 발굴조사를 시행 중이다.
  * 치소: 행정적인 사무를 맡는 관리 기관이 있는 곳


  이번 2차 발굴조사에서는 국내 최대 규모의 ‘고려청자 선별장’과 초벌품을 전문 생산한 ‘타원형의 벽돌가마(일명 만두요)’ 1기, 고려 청자 제작과정을 알 수 있는 공방지(工房地) 1동, 이를 둘러싸고 있는 건물지 배후 축대(築臺, 높이 쌓아 올린 대나 터) 시설과 담장시설 등도 확인되었다.
  ‘고려청자 선별장’은 1964년부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조사한 건물지 배후에 분포하고 있으며, 기와 건물지(감조監造 역할로 추정) 주변으로 약 1,000㎡의 넓은 범위에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수만 점의 청자 조각이 확인되고 있다.


  발굴된 청자 편은 12~14세기까지 오랜 기간 동안에 걸쳐 퇴적된 양상이다. 국보 제65호 ‘청자 기린형뚜껑 향로’와 유사한 모양의 청자 조각과 청자막새기와 등 최고급 청자 조각이 확인되었고, 접시, 발, 매병(梅甁) 등 다양한 기종의 청자가 완전한 형태에 가깝게 발굴되고 있어 여러 가마에서 생산한 고려청자를 선별한 후 폐기한 장소로 보고 있다.


  한편, 국내에서는 최초로 확인되고 있는 초벌구이 전용 ‘타원형의 벽돌가마(일명 만두요)’는 벽돌과 기와를 이용하여 구축한 원형의 형태로 발굴되고 있다. 특히, 가마 연소실(불을 때는 곳)과 주변에서는 초벌 조각이 다량 출토되고 있어 초벌구이를 전문적으로 생산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 초벌구이: 청자제작은 1차 초벌구이 후 유약을 묻혀 2차 본벌구이 순으로 생산되는데, 1차 초벌구이는 700℃ 전후의 낮은 온도에서 먼저 번조하는 것을 초벌구이라 함


  이번에 발굴된 선별장은 대구소의 치소로 보이는 건물지와 함께 고려청자의 생산체계를 밝히는 매우 중요한 유구가 될 것으로 보이며, ‘타원형의 벽돌가마(일명 만두요)’는 명품 고려청자의 초벌만을 전문적으로 생산한 것으로 고려 시대 비색(翡色)청자 생산의 비법을 알 수 있는 실마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발굴현장은 6일 오후 3시부터 자문회의와 공개 설명회를 통해 공개할 계획이다.
 












[자료제공 :(www.korea.kr)]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